[세계타임즈TV] 문희상 국회의장, 이번 21대 국회가 과감히 통합의 관념으로 전환해야 한다

퇴임 기자회견서 文대통령·여당에 '통합'의 정치 주문
"아쉬움은 남아도 행복한 정치인의 길이었다" 소회
"21대 국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 있어야"
"노무현 서거일이 가장 슬프고 가슴 쓰린 날이었다"
아들 지역구 세습 논란에 "말할 수 없는 쓰라림 느껴"
이영진 기자
news@thesegye.com | 2020-05-21 22:41:52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20대 국회와 함께 33년 정치인생을 마무리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은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177석의 거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게 통합의 정치를 당부하면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와 관련해 "사면을 겁내도 되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퇴임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치역정에 마침표를 찍게 된 소회를 밝히는 자리에서 "이번 21대 국회가 과감히 통합의 관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중에는 물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의장은 "모든 집권자들이 초장에 대개 적폐청산을 갖고 시작한다"며 "그런데 시종일관 적폐청산만 주장하면 정치보복의 연장이라는 세력이 늘어나기 마련이다. 그러면 개혁 자체의 동력이 상실되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만 문 의장은 "그것(사면)을 하라는 것은 아니다. 그 판단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며 "그런데 그분(문 대통령)의 성격을 미뤄 짐작컨대 민정수석 때의 태도를 보면 아마 못할 것이라고 생가한다"고 했다.
임기를 2년 남긴 문 대통령에게는 "초심만 변치 않고 그대로 하면 된다. 그분은 대통령 당선인으로서 야당 당사를 전부 방문했다. 그런 마음을 지금은 왜 못가지겠나. 더 가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여야정협의체를 왜 못만들겠나. 이럴 때일수록 더 만들어야 한다. 밀어붙일 생각하지 않고 합의를 도출하려는 생각을 하면 이럴 때보다 통합의 적기는 없다"며 "오만에 의해 하루아침에 몰락한 열린우리당의 경우를 보지 않았나. 수많은 사람이 당선돼도 어느 순간 궤멸하는 말 실수로 분열을 자초하고 망하는 지리멸렬을 많이 봤다. 오히려 지금은 통합에 더 방점을 찍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단이 선출되면 6월은 통합으로 잡고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들을 다 (청와대로) 초청하고 (각 당) 원내대표를 초청해서 만나고 여야정협의체를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촛불 혁명의 완수를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문 의장은 "국정농단과 비선실세가 있던 게 분명하고 역사적으로 응징하려면 개헌으로 제도화해야 한다"며 "지금의 제왕적 대통령에게 권력이 집중되는 것을 막으려면 내각제 뿐인데 국민이 권력을 전부 국회가 가져간다고 불신해서 불가능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래서 국무총리의 권한을 보완하면서 책임총리로 가자는 게 내 주장"이라며 "총리를 국회에서 2명을 뽑아 대통령이 1명 고르게 하고 실질적으로 내각을 구성할 수 있도록 해임건의건와 임명제청권을 헌법에 있는 그대로 시행하면 되는 것"이라고 했다.


1988년 평화민주당 창당발기인으로 정계에 입문한지 33년 만에 정치 무대에서 퇴장하게 된 문 의장은 "아쉬움은 남아도 나의 정치 인생은 후회 없는 삶이었다. 하루하루 쌓아올린 보람이 가득했던 행복한 정치인의 길이었다"고 지난 정치 역정을 반추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