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이미영 부의장, 중소기업 협동조합 육성 및 지원 위한 전문위원회 설립 논의 간담회 개최

이호근
news@thesegye.com | 2020-02-05 21:10:53

 

[울산=세계타임즈 이호근 기자] 시의회 이미영 부의장은 5일 오후 3시,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조정협력과장(황승기), 중소기업중앙회부산울산지역본부 울산공제사업센터 부부장(윤지영), 한국산업단지공단 울산지역본부장(권기용),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장광수), 유니스트 기업혁신팀장(권상문), 교수(박운영), 울산조선해양플랜트기자재사업협동조합 이사장(황인호)과 시청 각 부서 관계자 등 15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 협동조합 육성 및 지원을 위한 전문위원회 설립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현재 중소기업 협동조합 운영 한계점을 분석하고 보다현실적인 운영 효과 창출을 위한 중소기업 협동조합 지원 및 육성 방안들이 수행될 수 있도록 민, 관, 학, 연 플랫폼 기능을 확보토록 하는 즉,전문위원회 설립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간담회에서는 먼저 울산의 주요 산업구조 및 조선해양플랜트 중소기업 현황에 대해 “울산 산업 구조 상 절대적인 매출액을 차지하고 있는 대기업의 매출 구조가 수출 주도형이고, 이러한 구조가 중소기업들에게는 자체 대내외 영업력 및 기술력을 상실하고 대기업 의존형 사업 구조로 편중되면서 주요산업의 생산 및 매출량이 급감하고 있고, 조선해양플랜트 중소기업도 전국 17개 시도와 비교했을 때 전반적으로 열악한 실정이며 국가차원의 중소기업 R&D지원이나 기업지원 프로그램 등은 증가하는 반면 울산에서는 이를 적극 활용할 정보기획력과 원천 기술 확보 자체가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타시도와 해외의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과 플랫폼 구성 및 주요 기능 등을 언급하며 울산도 다양한 분야의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중소기업 활성화를 도모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논의 된 내용들을 심도있게 청취한 이미영 부의장은 “중소기업협동조합은 지역 중소기업들이 대기업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돌파구 역할을 수행하는 지역 경제 활성화의 핵심요소로서, 이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하는 것은 울산이 건전한 산업도시로 재도약하는데 큰 기틀이 되어 줄 것”이라며 ”현재 열악한 중소기업협동조합의 활성화를 위해 지역 민학연 전문위원회가 구성되고 효율적으로 운영 되고 지원 받을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제정하는 등 다방면으로 지역경제발전 기반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