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상청 "北 핵실험 지진 규모 6.1···이전 보다 10배 위력"

이흥수
news@thesegye.com | 2017-09-03 15:19:02

조선중앙TV는 3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핵무기연구소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함께 화성-14형'의 '핵탄두(수소탄)을 시찰하고 지도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2017.09.03. (사진=조선중앙TV 캡쳐)

 

[세계타임즈 이흥수기자]일본 기상청은 3일 북한 동북부에서 낮 12시29분께 북한 동북부에서 통상 지진 파형과는 다른 흔들림이 관측됐다며 규모는 6.1이고 진원 깊이가 아주 얕다고 발표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 15분 긴급 브리핑에서 "지난해 9월(5차핵실험) 등 과거 북한 동북구에서 관측된 파형 등과 비교한 결과, 이번 파형은 S파가 아니라 과거 (핵실험 때) 파형과 비슷해 자연 지진이 아닌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자연지진과 인공지진은 지진파에 있어 차이가 있는데, 자연지진 경우엔 S파(secondary wave)의 진폭이 P파(primary wave)보다 크거나 같지만 인공지진은 P파의 진폭이 S파에 비해 압도적으로 더 큰 크게 나타난다.


   기상청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현재 (인공지진을)규모 6.1로 추정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북한 동북부에서 관측됐던 진동에 비해 규모가 크고 오차를 고려해 (이전 핵 실험 때보다 )최소 10배 정도 더 본다"고 말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