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평동 이황초 부지 매입 및 활용계획 수립해야”

이영진
news@thesegye.com | 2020-11-21 15:09:02

 

[성남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성남시의회 이준배 의원(이매동, 삼평동)은 제259회 성남시의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10년째 미집행 학교부지로 남아있는 삼평동 이황초 부지 매입 및 활용계획을 수립해야”한다고 발언 했다. 

 

분당구 삼평동 725번지에 위치한 이황초 부지 면적은 12,152㎡로 판교신도시 개발 당시 초등학교 부지로 예정되어 있었지만 경기도교육청에서는 학생 수 감소를 이유로 설립계획을 포기하여 현재는 미집행 학교부지로 남아있다.

이준배 의원은 발언을 통해 “성남시가 조성원가로 우선 매입을 할 수 있었음에도 예산부족을 이유로 미루고 있는 것은 민의에 반하는 것”이라며 특히 “판교특별회계 1900억원이 일반회계로 전출되는 시점까지 이황초 부지 매입을 하지 않은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라고 지적하며 “내년에는 예산을 확보하여 매입해 줄 것”을 요구 했다. 

 

이 의원은 “첨단지식산업의 메카, ‘판교테크노밸리’가 위치한 삼평동에는 도서관이나 수련관, 복지관 등 교육, 문화, 복지 시설이 전무한 실정”이며, “이황초 부지를 매입하여 ‘복합교육문화센터’를 건립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실효성 있는 사업추진을 위해서는 “집행부와 의회, 주민과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가칭 ‘사업추진실무협의체’구성을 집행부에 요청 했다. 

 

이준배 의원은 “판교에 ‘복합교육문화센터’ 건립은 미래에 대한 투자이며,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성남이 대한민국의 지식산업의 기반을 가진 대표적인 도시로 성장하는데 중요한 토대가 될 것이다.” 라고 강조 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