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4월 23일까지 경마 임시 휴장기간 연장키로

매출급감에 따라 전사적 비용절감방안 추진 등 비상경영체제로 운영 중
김인수 기자
news@thesegye.com | 2020-04-03 13:27:40

 

 

[세계타임즈 김인수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위해 서울 경마공원을 포함한 전체 사업장 임시 운영 중단조치를 2주 동안 추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경마 시행과 전 사업장 운영 중단은 4월 23일 (목)까지 계속 이어가게 됐다.  

 


마사회는 지난 2월 23일(일) 긴급 임시휴장을 결정한 이후 3차례에 걸쳐 추가 휴장을 결정해 오는 4월 9일(목)까지로 임시 휴장기간을 연장한 바 있다.

 


한국마사회는 경마중단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 부서에 예산 절감규모를 배정해 예산 집행을 억제하고 사업의 필요성 여부에 대해 재검토 하는 사업예산 조정을 진행하는 등 전사적인 비용절감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다른 한편으로는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경마관계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200억원 규모 상생자금을 조성해 무이자로 대여한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경마 관련 산업 종사자 지원 비용 등을 제외한 모든 비용을 절감하는 비상경영체제로 운영하고 있다.”며, “한편으로는 경마 재개에 대비하여 전국 사업장의 감염 방지조치 지속 및 경마 시설 점검, 경주계획 조정 등 경마 시행을 위한 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 할 것”이라 밝혔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