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철 충남도의원 “통학버스 업계 상생방안 마련 절실”

-코로나19 영향 개학 연기로 통학버스 운행 중단…업계 운영비 감당 한계-
-오 의원 “도교육청, 줄도산 위기 처한 통학버스 업계 지원방안 마련 시급”-
이현진 기자
news@thesegye.com | 2020-04-07 11:01:34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도의회 오인철 교육위원장(천안6·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통학버스 업계에 대한 지원책을 모색하고 나섰다.  

 

오 위원장은 지난 6일 교육위원장실에서 충남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개학 연기에 따른 통학버스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통학버스 업체들은 지난달 개학에 맞춰 구조변경과 도색 등 운행 준비를 마치고 수송 수요를 기다려 왔지만, 감염병 여파로 개학이 또다시 미뤄지면서 몇 달째 시동조차 걸지 못하는 처지에 놓인 상황이다. 

 

도내 학교 통학버스 중 임차로 운영하는 버스는 450여 대나 된다. 

 

 

최근수 충남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이자리에서 “개학 연기가 2개월째 지속되고 있어 정기적으로 지출되는 운영비와 인건비를 감당하기 어려워 통학버스 업계가 줄도산 위기에 놓여 있다”고 호소했다. 

 

오 위원장은 “각급 학교의 개학 연기로 통학버스가 멈춰서면서 업계 운영이 어려워진 만큼 고정비용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서둘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도교육청이 타 시도 지원정책 등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개학 연기로 인한 업계 운영난 해소를 위해 지난 3월 말 통학버스를 운영하는 학교에 선급금을 지급하도록 안내했다”며 “향후 상황변화에 따라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토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