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용인시,‘코로나19 확산 막자’겹겹이 방역 소독

3개 구청 35개 읍․면․동 등…상업지역․학원가․다중이용시설 중심
이영진 기자
news@thesegye.com | 2020-03-13 01:20:25

[용인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용인시는 12일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3개 구청과 35개 읍.면.동이 공공청사나 다중이용시설 등을 중심으로 이중삼중의 전방위적인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3개구는 전문 방역 업체를 통해 매일 구청과 각 읍.면.동 청사, 확진자 발생지역, 다중이용시설 등을 집중 소독하고 식당, 학원, 아파트관리사무소 등에서 자체 방역 할 수 있도록 휴대용 소독기를 무료로 대여한다. 

 

처인구는 구청사 주변과 역북지구 다중이용시설과 버스정류장, 육교 내 엘리베이터 등을 중심으로 방역소독 한다. 

 

기흥구는 중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을 비롯해 학원가, 전철역, 공항버스 및 주요 간선버스 정류장, 공원, 마트 등을 집중 방역소독하고 있다. 

 

 

수지구도 구청 주변 학원과 상가가 모여있는 밀집지역을 비롯해 버스정류장, 교통안전시설물, 학교 주변 등을 집중 소독하고 있다. 대중교통 시설물이나 공공청사 등에 방역을 마친 후엔 방역 일자를 기재한 ‘안심 방역 인증’ 스티커를 부착한다. 

 

35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도 자체 방역에 나섰다. 각 동은 사정에 따라 매일 1~2회 청사 내부를 비롯해 민원인들이 사용하는 무인민원발급기, 컴퓨터 등을 소독한다.  

 

원삼면은 민간단체인 축산계 방역 차량을 빌려 매일 2시 확진환자 발생지역을 포함해 각 마을을 돌며 소독을 한다.  

 

풍덕천1동, 죽전2동, 포곡읍, 동백1.3동, 상갈동, 보라동, 상하동, 상현2동 등 일부 동에선 민간단체가 자발적으로 ‘합동방역단’을 꾸려 소독 봉사를 하고 있다. 이들은 주1~2회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장소 등을 주로 방역 소독 한다.  

 

  

55사단 화생방지원대는 중앙시장, 보정동커페거리, 죽전로데오거리 등에 수시 방역 소독을, 용인시 새마을회에서도 다중이용시설 중심으로 방역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3개구 보건소 역시 확진자 발생 지역과 파악된 동선 등을 중심으로 철저한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시민들이 안전하게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과하다 싶을 만큼 철저히 방역소독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